기사제목 포항국제불빛축제, 2년만에 축포 성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포항국제불빛축제, 2년만에 축포 성황

기사입력 2021.11.21 19:02    김명남 기자 @

[꾸미기]NISI20211121_0000874282_web.jpg

 

'2년 만에 재개된 ‘2021 포항국제불빛축제’가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의 관심과 참여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포항시가 밝혔다.


이번 축제는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의 시작과 함께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치러졌다.

개막식이 열린 영일대해수욕장뿐 아니라 지자체 최초로 구축한 온라인 ‘메타버스 포항’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영돼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축제으로 새로운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번 축제는 코로나19상황을 고려해 대면 시민참여 행사보다는 온라인 행사를 강화한 만큼 20일 개막식 유튜브 생중계에만 15만 명이 실시간으로 참여했다. ‘메타버스 포항’도 접속인원이 7만8000명에 이르며 큰 호응을 얻었다.

개막식 미니불꽃쇼 전후로 행사장과 영일대 주변, 송도 일원 등에는 경찰추산 5만여 명이 찾은 것으로 집계됐고 20일, 21일 이틀간 총 7만 명이 현장을 찾은 것으로 추산됐다.

대규모 인파로 인한 코로나19 방역과 안전을 대비해 개막식이 열리는 행사장을 비롯한 불빛테마존과 불빛마켓을 이용하는 시민과 관광객들은 3개의 입·출입문에서 백신 2차 접종완료 확인을 거쳐 발열체크와 안심콜 등록 후 입장했다.

 

[꾸미기]NISI20211121_0000874284_web.jpg

 

이날 개막식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온택트 합창으로 사전 제작한 ‘희망의 찬가’ 영상에 방영됐다. 이어진 ‘불빛 세레머니’는 포항의 새로운 랜드마크인 ‘스페이스 워크’와 포항의 설화인 ‘연오랑 세오녀’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다양한 연출기법으로 역동적인 포항의 모습과 문화·관광을 중심으로 하는 ‘삶과 도시의 대전환’ 포항의 비전을 선보였다.

 

기존의 화려한 국제불빛쇼 대신 20분 가량 미니불꽃쇼와 유명 트롯트 가수의 공연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휴식과 위안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문체부의 경쟁력강화사업으로 추진하려던 300여 대의 ‘드론쇼’가 개막식 첫날 전파 장애로 인한 안전사고의 우려 로, ‘블랙이글스쇼’는 사전 연습 당시 진동 소음 등 민원으로 인해 취소돼 아쉬움을 남겼다.

메타버스와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 ‘온택트 포항항 경연대회’와 ‘반짝반짝 빛나는 포항이야기’, ‘불빛퀴즈게임 G0&Stop’ 등 행사는 사전참가접수가 일찌감치 마감돼 하이브리드 축제의 성공적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포항국제불빛축제’는 지난 해의 경우 코로나19로 취소되고 올해는 상반기 백신접종률과 정부 행사지침에 따라 하반기로 연기된 바 있다. '포항국제불빛축제'는 공식적으로 매년 5월 마지막 주 금·토·일요일 개최로 지정돼 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