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북도 올해 햅쌀 7만4천톤 공공비축미로 매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경북도 올해 햅쌀 7만4천톤 공공비축미로 매입

기사입력 2021.09.27 10:14    김명남 기자 @

꾸미기_공공비축미1.jpg

 

경북도가 올연말까지 햅쌀 7만4천1백톤을 공공비축미로 매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물량으로 지난해보다 2% 늘어난 규모다.

 

경북도에 따르면 매입햅쌀 가운데 산물벼는 다음달 상순부터 11월 중순까지 미곡종합처리장(RPC), 건조저장센터(DSC)에서 수분함량 약 23%인 물벼 상태로 매입한다.

또 포대벼는 다음달 중순부터 12월 말까지 시군이 지정한 수매장소에서 수분함량 13.0~15.0% 이내의 건조벼 상태로 40kg 또는 800kg 단위로 매입한다.

 

경북도는 매입 공공비축미에 대한 중간정산금은 지난해와 같이 3만원(40kg포대당)을 매입 직후 현장에서 지급하고, 최종 정산은 올해 12월 말까지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북도내 시군별 공공비축미 매입량 배정은 지난해 매입실적 40%, 재배면적 20%, 수급안정 시책평가 30%, 벼 재배면적 감축실적 10%다. 전체 물량 7만4100t 중 일반 건조벼 5만3300t, 친환경 건조벼 800t, 산물벼 2만t으로 구분해서 매입한다.
 

꾸미기_공공비축미2.jpg


매입품종은 시군별로 2품종 이내로 지정돼 있고, 일품과 삼광이 주요 품종이다. 지정품종 이외의 품종 혼입을 방지하고자 경북도는 2018년부터 품종검정제를 운영하고 있다.

채취한 시료에서 타품종이 20% 이상 혼입된 사실이 적발되면 앞으로 5년간 공공비축비 매입대상에서 제외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수매장소에서 술이나 음식 취식 및 등급판정 단체 참관이 금지되고 마을 또는 농가 별 시차제 출하,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및 출입자 명부 작성, 검사장 상주인원 최소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적용된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코로나19 관련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공공비축미를 차질 없이 매입하고, 수매장소와 농가별 매입량 배정 등 홍보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