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초점〉포항지역 아파트시세, 외지인들과 건설사들이 쥐락펴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초점〉포항지역 아파트시세, 외지인들과 건설사들이 쥐락펴락

지속적 인구감소에도 신축 아파트건설 붐
기사입력 2020.12.25 16:39    정명교 기자 @
꾸미기_1d6468775dc157015dfd410a48fef618_9ccaNgcO8qfkLUcuYDZZJ.jpg
 
포항지역 아파트 동향이 심상찮다. 철강공단 경영난 등으로 근로자와 가족들이 지속적으로 빠져나가 인구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신축아파트건설이 붐을 이루고 있다.
 
특히 포항시 남구 대잠지구와 북구 장량지구 일부 신축 아파트의 경우 가격이 무려 20%~30%이상 급등하는 기현상을 보이고 있다.
 
반면 포항시내 요지에 자리한 기존 아파트들의 시세는 보합세를 보이거나 오히려 하락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그렇다면 왜 이같은 현상이 발생하는 것일까. 포항에서 부동산중개업을 운영하는 A씨는 “내년부터 담보대출 한도와 요건이 강화되면서 일부 외지 투자자들의 지방 신축아파트 구입움직임이 있어 신도시지역 일부 아파트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며 “또 기존 투자자들이 높은 가격에 매도하기 위해 가격을 부추키는 경향도 있다”고 말했다.
  
꾸미기_38313b37a74a6b148fa57a4a3caeca54_xLaFpM6YhmpP.jpg
 
부동산업계가 주목하는 아파트 가격상승지역은 최근 정부가 ‘부동산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은 포항남구 대잠지구와 북구 장량동지역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문제는 이같은 가격오름세가 수요와 공급의 자연스런 흐름이 아닌 외지인들에 의한 일시적인 현상으로, 여기에 최근 일부 건설업체들이 포항 남·북구에 건설하는 아파트들이 준공되면 전반적으로 가격이 크게 하락할 것이라는게 부동산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실제로 포항지역에서는 지난 2017년 11월15일 ‘포항지진’ 발생직전인 2015년과 2016년에 흥해 초곡지구와 장량지구, 대잠지구, 오천지구 등에 아파트 물량이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대량미분양사태가 발생한바 있다.
 
이로인해 건설업체와 분양업체들의 과열홍보 등에 경쟁적으로 신규 아파트를 입찰하거나 분양받았던 시민들이 손실을 보면서 어렵게 낙찰받은 아파트를 손실을 보며 되파는 등 큰 소동을 빚은바 있는데 이 같은 사태가 재현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꾸미기_3febcf6e1ee6af10990ebc2506ab6e63_TlOQnlsmHKMx8oS9V9rNAUBpFJj.jpg
 
현재 포항지역에서 건설예정이거나 분양중인 아파트 건설물량은 모두 2만4천여세대. 대형건설사에서부터 조합원아파트에 이르기까지 한꺼번에 물량이 쏟아지면서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한 홍보경쟁도 치열하다.
 
일부 건설사의 경우 외지투자자들을 겨냥한 듯 수도권을 중심으로한 언론광고와 포털광고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으로 홍보에 나서고 있다.
 
포항지역 아파트 동향이 심상찮으면서 포항시에서도 수도권을 비롯한 외부 투자자들의 투기자본이 유입돼 있다는 분석에 따라 부동산 불법거래단속을 위한 특별사법경찰반을 운영하는 등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다주택매입자에 대한 특별세무조사를 강화하고, 부동산 실거래 추적팀을 운영하는 등 외부투기자본의 지역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꾸미기_KakaoTalk_20201225_162841239.jpg
 
이는 향후 아파트 과잉공급으로 미분양사태가 발생했을 시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포항시민들에게 돌아갈 것이기 때문에 포항시가 지역민들의 피해를 조기 차단하기 위한 자구책으로 풀이된다.
 
부동산 전문가 B씨는 “외지투기자본세력들이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던 아파트를 매도하기 위해 일부러 주변시세를 갑작스레 올리는 전략을 사용하기도 한다”며 “내년 5월까지 부동산법인은 보유 부동산을 매각해야 하기 때문에 오름세 작전으로 일부 아파트의 가격이 상승하고 있음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예컨대 지난 2019년 하반기와 올해 초까지 남구 효자동을 중심으로 한 신축 아파트값 상승은 외부 부동산 법인의 매입을 통한 거품가격 형성으로 지난 ‘7·10 부동산대책’ 이후로 급속히 빠져나가고 있는 게 그 단적인 사례라고 덧붙였다.
 
꾸미기_포항시.jpg
 
결국 이들 외지투기자본세력들이 빠져나가면 아파트 거품가격이 가라앉아 시세도 떨어지고 거래량도 현저히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또 다른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 C씨는 “포항지진이후 최근 몇 년 동안 신규아파트 공급이 없어 최근 아파트 시세가 상승하고 있으나 2만4천세대의 공급물량이 한꺼번에 쏟아지면 2~3년 후에는 또다시 미분양사태에 따른 가격폭락사태가 벌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결국 우후죽순 격으로 신축 아파트 건설 붐이 일고, 분양열기가 뜨겁지만 지역민들은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충고다.
 
꾸미기_KakaoTalk_20201225_162830295.jpg
 
전문가들은 “포항시 인구가 지난 2015년 51만9천여명선에서 매년 떨어져 현재 50만3천여명 수준까지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며 “근본적으로 수요자인 지역인구가 감소하고 있는데 공급물량이 늘어나면 가격하락은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인구하락추이가 계속돼 50만명선이 붕괴될 경우 현재 2개 자치구인 남·북구가 폐지되고 과거처럼 읍면동 체제로 회귀된다”며 “포항이 50만이상 대도시로서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게 될 경우 삶의 질이 하락돼 그만큼 유출인구도 더욱 늘어날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