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칼의노래’ 작가 김훈, 공감을 잃어버린 현대사회 비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문화

‘칼의노래’ 작가 김훈, 공감을 잃어버린 현대사회 비판!

기사입력 2019.06.03 16:57    정명교 기자 @
소설가 김훈.jpg▲ 소설가 김훈이 인문캠프에서 강의하고 있다
 
【KNC 뉴스】정명교 기자=이순신장군의 일대기를 그린 소설 ‘칼의노래’로 일약 베스트셀러 반열에 오른 소설가 김훈(71)이 인간성 상실을 통렬하게 비판했다.
 
사람이 사람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인간에 대한 따뜻한 감성, 고통을 동감할수 있는 감수성이 사라지고 있다는 그만의 오랜 시선을 펼쳐놓았다.
 
지난 1일 선비의 본고장 안동 하회마을에서 개최된 ‘제1회 백두대간 인문캠프 특강’.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세 안동시장, 김성조 경북관광공사 사장 등 주요인사들과 지역주민, 팬 등 7백여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김훈은 오랜 침묵을 깨듯 그의 생각을 여과없이 뱉었다.
 
김훈이 안타까워 하는 세태는 전통적으로 내려온 인간미가 사라진 현실에서 벌어지고 있는 악다구니 현실. “고요한 시간들이 있어야 해요. 새가 알을 품듯 무언가 자신만의 사유에 빠져드는 고요한 힘들이 있어야 하는데  바로 그 사람의 힘이 사라지고 없는 겁니다.”
 
김훈은 사람됨의 첫째를 사유의 힘으로 보는 듯 했다. 바로 그 뿌리가 안동과 같은 전통의 고장에 있지만 현대인들이 이같은 조상들의 금과옥조같은 지혜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 그의 독설.
 
“전통의 힘을 무시하면 안됩니다. 미래를 열어젖히는 힘은 전통이 그 바탕이 돼야 해요. 근대화 과정에서 이런 전통의 힘이 간과됐기 때문에 삶이 각박해지는 겁니다.”
 
김훈은 지금의 세상을 악다구니의 세계로 정의했다. 타인과 공감하지도 못하고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지도 못하는 자기들만의 세상. 서로 험담하고 쌍소리로 날을 세우는 이 세상은 그저 천박한 잔재주의 세계가 되고 있다는 것이 김훈이 보는 세태의 한 단면이다.
 
고희를 넘긴 노작가가 던지는 경구에는 세상의 부조리를 단칼에 베어버리는 ‘칼’의 노기마저 서려있는 듯 하다.
“선비들이 몇 달이고 틀어박혀 하나의 사유에 집중하듯 조용히 기다리는 삶의 견딤이 필요하다”며 빨리빨리 문화에 젖어든 물질문명의 맹렬한 속도를 질타하는 그의 목소리에 노기가 가득했다.
 
과거에서 미래를 찾고, 전통에서 희망을 찾자는 그의 목소리는 유림의 고장에서 펼쳐진 백두대간 인문캠프를 찾은 많은이들을 귀기울이게 했다.
 
작가는 글로 말한다. 그의 소설 「칼의노래」에서 육군과 통합하라는 선조의 어명에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있습니다’며 배수진을 친 이순신장군의 상소의 서늘함. 어쩌면 지금 김훈은 빠른물살처럼 흘러만 가는 새태의 엇박자를 온힘을 다해 막으려는 이순신의 모습으로 말하고 있는지도 모를일이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