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흥해 한미장관맨션 등 2개 아파트 지진피해보상 전파수준 결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자치

흥해 한미장관맨션 등 2개 아파트 지진피해보상 전파수준 결정

기사입력 2021.10.06 16:58    김명남 기자 @

 

꾸미기_KakaoTalk_20211006_165638656.jpg

 

포항지진발생당시 피해가 컸지만 전파 판정을 받지 못했던 흥해 한미장관맨션과 대신동 시민아파트 등 2개아파트가 전파수준의 지원으로 받게 됐다.

 

    
포항시에 따르면 흥해읍 한미장관맨션은 4개동 240가구로 지진 직후 실시된 정밀안전진단에서 전파판정을 받지 못했다. 일부 주민들은 소송을 제기해 전파수준의 보상을 요구해 오던중 이번에 관철됐다.


또 포항시 북구 대신동 시민아파트 1개동 36가구도 지진 당시 피해가 많았지만 전파판정을 받지 못해 주민들이 애를 태우다 이번에 사실상 구제받게 됐다.


이들 아파트는 지진 당시 다른 공동주택에 비해 상대적으로 피해가 커 전파 판정을 요구하는 민원이 지속 제기돼 왔으며 일부 주민들은 지진발생 후 4년이 돼가는 현재까지도 흥해 실내체육관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번 결정은 지진특별법 제정 취지를 반영한 실질적 피해지원으로서의 의미가 매우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항시는 국무총리실로부터 통보받은 두 공동주택의 ‘수리불가’ 결정에 따라 피해주민의 지원금 신청 시기에 맞춰 순차적으로 지원금을 지급해 나갈 계획이다.

국무총리실 소속 피해구제심의위원회의는 이번 제19차 회의에서 올해 4월까지 접수된 건 중 9301건에 대해 592억 원의 지원금 지급도 결정했다.

이에 시는 10월 말까지 결정서 송달이 완료된 건부터 순차적으로 피해주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