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조국 사태가 불러온 흉흉한 민심, 총선 직격탄 되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정치

조국 사태가 불러온 흉흉한 민심, 총선 직격탄 되나!

TK 정치권 조국 사태 총선 셈법 골몰
기사입력 2019.09.30 11:41    정승화 기자 @
꾸미기_조국사퇴 서울집회.jpg▲ 조국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가 29일 서울 검찰청사앞에서 열리고 있다
 
【KNC 뉴스】정승화 기자=조국 사태가 심상찮다. 여론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추석명절이후 민심이 더욱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추석연휴직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데다 조국 가족을 둘러싼 온갖 불법과 편법이 검찰수사결과 속속 드러나고 있기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여기에다 청문회에서 밝힌 내용들이 대부분 거짓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은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문제는 이처럼 끝도없이 흘러가는 조국사태가 궁극적으로는 불과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것으로 관측되면서 TK지역 여야 정치권에서도 유불리 셈법에 고심하고 있는 모습이다.

TK 자유한국당 한 관계자는 “조국 사태는 단순히 한 개인과 가족의 위선과 일탈이 아닌 여권 전반의 도덕성과 정체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무엇보다 그가 2년동안 청와대 민정수석을 했다는 자체가 국민들에게는 큰 충격”일것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이번 조국사태는 검찰의 수사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총선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향후 정치권의 큰 빅뱅을 불러오는 태풍의 눈으로 작용할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조국 사태이후 문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에 대한 여론이 급락하고 있으며, 조국장관 퇴진을 요구하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의 장외투쟁과 대학생들의 시위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꾸미기_조국사퇴 서울집회 2.jpg▲ 보수단체들의 집회 모습
 
여론조사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17일과 19일 동안 전국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가 9월 첫째주 조사때 보다 3%포인트 하락한 40%로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문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9월초 조사당시보다 무려 4%포인트 오른 53%로 국민 2명중 한명은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내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사태가 이지경에 이르자 TK지역 정치권에서도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의 진행과정과 여론추이에 대해 예의주시하며 대책마련에 골몰하고 있는 모습이다.

TK 진보정당 한 관계자는 “집권여당이지만 TK지역에서 진보정당은 세력이 미미한 상황에서 조국사태로 진보정당에 대한 지역민들의 여론이 좋지않은 것은 사실”이라며 “만약 검찰수사결과 조국장관의 위법이나 불법행위가 현실화 된다면 그 파장은 상상하기 싫을 정도”라고 걱정했다.

한편 TK정치권에서는 이번 조국 사태를 계기로 보수야권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대승적차원에서 합당해야 한다는 여론이 불거지고 있다.

지역 보수인사는 “전국적인 현상이지만 대구·경북지역 역시 서민들의 생활고와 취업난으로 힘든 상황에서 여당의 실세가족의 각종 위법행위로 국민적 스트레스가 심각하다”며 “조국 사태가 진화되더라도 전통적인 보수성을 가진 TK지역민들에게 진보정당의 목소리가 전달되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