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빛깔찬 영양고추, ‘칼라병’ 확산 초비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빛깔찬 영양고추, ‘칼라병’ 확산 초비상!

지난해 경북지역 5ha 칼라병 피해, 올해 피해증가 될 듯
기사입력 2019.07.10 13:45    이기만 기자 @
20190708181321_nfzkmlfo.jpg
 
【KNC 뉴스】=고추 집산지 경북 영양에 고추 바이러스인 ‘칼라병’이 번져 재배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칼라병은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란 병으로 감염되면 고추잎이 노랗게 변색되고 오그라들며 반점이 생기고 심하면 말라죽는 치명적인 고추질병이다.
 
문제는 치료가 불가능한데 비해 전염속도가 빨라 큰 피해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영양군과 농업기술센터 등 관계기관에 따르면 이미 지난 5월 고추 모종을 밭에 내어다 심은 후 동해(凍害)로 인해 한차례 피해를 본데다 이번에 칼라병까지 겹쳐 올해 고추작황마저 우려되고 있다는 것이다.
 
 
올해 영양지역 고추재배면적은 1천2백여haㆍ지난해 영양과 청송 등 경북지역 고추재배면적에서 칼라병으로 피해를 입은 고추는 약 50ha 정도인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영양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이미 감염된 고추는 비료 포대 등에 담아 다른 곳으로 옮겨 처리해야 한다"며 "약제를 4∼5일 간격으로 2∼3차례 뿌려 총채벌레 밀도를 낮추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중배 영양고추연구소장은 "칼라병에 감염되면 생육저하로 상품성이 떨어진다"며 "모종 초기단계에서부터 칼라병 매개충인 꽃노랑총채벌레를 철저히 방제하고 잡초를 없애는 등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