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 메밀꽃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토뉴스

포토뉴스

(포토) 메밀꽃

기사입력 2019.09.30 13:32    김명남 기자 @
꾸미기_메밀꽃.jpg
 
가을이 안겨다준 자연의 선물은 끝없는 높은 하늘이다. 그것도 낮밤이 아닌 달밤, 백열등 전구같이 둥근 보름달빛을 어깨위에 얹어 처벅처벅 시골길을 걸어본 자만이 아는 그 깊고 소소한 행복.

어둠을 느껴본 이만이 알수 있는 그 흐릿한 백색의 밝음. 저 위에서 나를 내려다보녀 환한 길을 열어주는 보름달을 지고 가다보면 하 저기 하얀 백색 소금을 흩뿌린듯한 메밀꽃.
어쩌면 봄 아지랑이 같이, 또 어쩌면 새벽녘 산허리를 휘감은 안개처럼 희뿌연 저 꽃 저 메일을 어찌해야 할것인가.

소설가 이효석이 쓴 명작 ‘메밀꽃 필 무렵’의 봉평길에도 저 메밀꽃이 지천이었으리라. 주인공 동이는 말없이 메밀꽃을 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 동이처럼 그 밤 나의 상념에 잠겨 메밀꽃을 걷는 것도 큰맘 먹어야 하는 현대인의 운명이다.

그래서 메밀꽃을 보려면 밤길을 걸어야 한다. 밝고 환한 낮, 24시간 편의점의 불빛처럼 늘 불이켜진 현대인들에게 저 한밤의 메밀꽃은 얼마나 위로가 될것인가.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