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초점〉포항경찰관들은 지금 음주운전 릴레이 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초점〉포항경찰관들은 지금 음주운전 릴레이 중!

같은 경찰서에서 2년동안 4명 음주운전으로 단속돼
기사입력 2018.12.06 16:30    경북뉴스기자 @
꾸미기_1525392578359.jpg▲ 포항북부경찰서
 
포항북부서 경찰관들의 릴레이 음주사건이 손가락질을 받고 있다.
 
음주운전을 단속해야할 경찰들이 적반하장격으로 음주운전으로 동료경찰들에게 적발되는것도 문제지만 특정경찰서에서 연달아 4명의 경찰관들이 릴레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지난 4일 새벽 130분께 포항시 남구 효자동 효자사거리에서 포항남부경찰서 음주단속팀에 적발된 A모씨(47)의 직업은 바로 경찰관. 경위신분으로 포항북부서에 근무하는 A씨의 혈중알콜농도는 면허정지수준인 0.07%가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이 경찰음주에 단속되는 어이없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A경위의 음주운전에 대해 포항북부서는 대기발령을 내고,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한다는 방침이지만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눈길은 그리 녹록치 않다.
 
시민들은 현 정부들어 음주운전에 대해 강하게 대처하겠다고 엄포를 놓았지만 정작 청와대발 음주운전으로 분위기가 뒤숭숭한 상황에서 포항 경찰들의 잇따른 음주행태가 이어져 참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그도 그럴것이 포항북부경찰서의 경우 지난 2년 동안 B경장과 C경사 등 직위고하를 막론하고 지금까지 모두 4명의 경찰관들이 릴레이식으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징계를 받는 등 음주파문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포항지역 법조계 관계자는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은법인데 음주운전을 예방하고 단속해야 할 경찰이 적반하장격으로 음주운전을 한다는 자체가 조직의 기강이 잘못돼 발생하는 문제라며 경찰내부의 도덕성을 먼저 세우는 작업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북뉴스기자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