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백신3차, 부스터샷 접종 포항 90대 숨져 당국 백신연관성 조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백신3차, 부스터샷 접종 포항 90대 숨져 당국 백신연관성 조사

기사입력 2021.12.03 16:11    정승화 기자 @

 

[꾸미기]KakaoTalk_20211203_160933594.jpg

 

 

상대적으로 안전한 것으로 알려진 백신 3차접종, 즉 부스터샷을 접종받았음에도 또 숨진사례가 발생 방역당국이 원인조사에 나섰다.

 

사망자는 경북 포항에 주소를 둔 90대 남성. 경북지역에서 부스터샷 접종사망은 지난달 21일 영주에서 60대 남성이후 두 번째다.

 

포항시 등 방역당국에 따르면 90대 남성 A씨가 숨진 것은 지난달 28일. 당초 A씨는 지난달 18일 포항지역 한 병원에서 화이자 백신 3차 접종을 받아 부스터샷을 완료했다.

 

그러나 접종 1주일만에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겼으나 뇌경색과 폐렴 증상까지 발생해 결국 회생하지 못한 것이다.

 

유족들은 숨진 A씨가 지난 4월21일과 5월12일에 2차례에 걸쳐 화이자 백신접종을 받았으며, 평소 천식과 전립선비대증 등 기저질환이 있었지만 별다른 부작용은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꾸미기]KakaoTalk_20211203_160742001.jpg

 

 

그러나 3차 백신접종인 부스터샷 완료후 부작용으로 추정되는 증상이 발생한후 사망에 이르게 됐다는 것이다. 이같은 사실은 유족들이 보건당국에 백신 접종에 따른 후유증 의심사례로 보인다며 신고함으로써 알려졌다.

 

현재 방역당국은 A씨의 사망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경북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26일 이후 현재까지 백신별 사망 의심 신고는 화이자 43명, 아스트라제네카(AZ) 35명, 모더나 9명 등 모두 87명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