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영양군, 동학 2대 교주 최시형 은거지 발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영양군, 동학 2대 교주 최시형 은거지 발견

기사입력 2021.11.10 18:23    김명남 기자 @

 

[꾸미기]1-2. 사진(영양군, 동학 2대 교주 최시형 은거지 발견).jpg

 

동학의 2대 교주인 최시형 선생의 은거지가 영양군 일월산 용화리 산77-1번지에서 발견되어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받고 있다.

 

 

영양군에 따르면 지난 10월 28일 일월면 용화리 벌매리(새펀지) 뒷산 정상 부근에서 동학인들의 집단 거주터 및 우물이 발견됐다.

 

이곳은 동학의 중심이 경주에서 이곳 영양의 일월산으로 옮겨와 동학의 실질적인 구심지가 된 것을 의미한다.

 

또 이곳에서 전국적으로 세를 키워 나갔고, 동학의 경전인 용담유사, 동경대전 등이 집필 된 곳으로 영양군은 추정하고 있다.

 

일월산 정상 부근인 해발 1,000m 지점에 자리잡은 이 은거지의 터는 숨어 지내기에 적합한 지형적 조건을 갖추었고, 식수로 사용 되었을 것으로 짐작되는 우물과 샘물이 여러 군데서 발견됐다.

 

또한 수령이 150년가량 된 살구나무도 이때 식재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200여명 이상이 집단으로 생활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더하고 있다.

 

[꾸미기]1-3. 사진(영양군, 동학 2대 교주 최시형 은거지 발견).jpeg

 

 

한편 문헌에 따르면 최시형선생은 1863년 동학의 1대 교주인 최제우로부터 포교하라는 명을 받고 영해, 안동 등 경상도 각지를 순회하여 많은 신도가 함께하였다고 전한다.

 

하지만 당시 최제우는 관군을 피해 호남지방으로 도피를 하는 상황이었으며, 이해 7월 북도중주인(北道中主人)으로 임명되어 8월 14일 도통을 승계받았다.

 

같은 해 12월 최제우가 체포되자 대구에 잠입, 옥바라지하다가 체포의 손길이 뻗치자 태백산으로 도피했다고 알려졌지만, 일월산서 증언에 의한 은거지가 발견됨으로, 태백산이 아닌 이곳 일월산이라는 주장이 강하게 나오고 있다.

 

일월산 아래, 60여 년 이상을 살아온 마을주민 권모(63세)씨는 예전 외할머니로부터 본인의 외고조부께서 이곳 은거지에서 동학당 일원으로 같이 은거생활을 했었다고 똑똑히 증언을 하였다.

 

오도창 영양군수는“은거지에 대한 더 많은 고증자료를 확보하고, 향후 유허비 설치, 연결 탐방로 개설 등 최시형 은거지를 복원하여 다양한 콘텐츠 개발을 통해 영양군의 또 하나의 문화관광자원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