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모와 조부모 살인, 패륜범죄 대구·경북에서 연이어 발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부모와 조부모 살인, 패륜범죄 대구·경북에서 연이어 발생

기사입력 2021.08.30 15:11    정승화 기자 @

 

꾸미기_2021010.jpg

 

자신을 낳고 길러준 부모와 조부모를 무참히 살해한 패륜범죄가 연이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0일 대구서부경찰서는 고교3학년인 A군(18)과 학교에 다니지 않는 B군(16)형제를 체포했다. 이들의 혐의는 존속살인혐의. 부모없는 자신들을 손수 키워온 친할머니를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것이다. 그것도 함께 살고 있는 할아버지가 보는 앞에서 범행을 저질렀다.


이들 형제는 이날 자정께 서구 비산동 한 주택에서 흉기로 할머니(77)의 얼굴과 머리, 어깨, 팔 등 전신을 마구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형제의 할아버지(92)는 "손자가 흉기로 아내를 여러 번 찔렀고, 아내 옆에 못 가게 했다“고 출동한 경찰에게 말했다.

     
119 구급대가 도착해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할머니는 끝내 숨지고 고교생 손자들은 살인혐의로 체포됐다.

    

이에앞서 지난 28일 경북 김천에서는 40대 아들이 자신의 친 어머니를 때려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C씨는 이날 오후 5시께 김천시 자신의 집을 방문한 어머니 D씨(77)가 자신이 하는 일에 참견한다는 등의 이유로 얼굴을 여러 차례 주먹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결국 아들에게 맞은 노모는 병원으로 옮기는 도중 사망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