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스텍 연구팀, 거저리유충이 플라스틱 생분해 확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교육

포스텍 연구팀, 거저리유충이 플라스틱 생분해 확인!

-화학공학과 차형준교수팀과 안동대 송인택교수 공동연구-
기사입력 2020.07.15 13:47    김명남 기자 @
꾸미기_폴리스타이렌 생분해.jpg▲ 거저리유층이 플라스틱을 생분해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KNC 뉴스】김명남 기자=인류의 재앙으로 일컬어지는 ‘플라스틱’을 거저리유충을 통해 생분해할수 있는 것이 포스텍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포스텍 화학공학과 차형준교수팀과 안동대학교 송인택교수 등은 공동연구를 통해 딱정벌레목의 곤충인 ‘산맴돌이거저리(학명 Plesiophthalmus davidis)’의 유충이 분해가 매우 까다로운 폴리스타이렌(polystyrene)을 생분해할 수 있음을 처음으로 밝혀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따라 북태평양을 비롯 전세계 바다로 유입되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거저리 유충을 활용해 처리할수 있을것이라는 전망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난 2017년까지 전 지구에서 생산된 플라스틱 쓰레기는 83억톤. 이가운데 9%이하만이 재활용되는데 그쳤다는 것이다.

이로인해 이같은 쓰레기 플라스틱은 매년 1300만톤씩 바다로 유입돼 북태평양에는 한반도의 7배 크기에 달하는 거대 ‘플라스틱 쓰레기 섬’이 존재할 정도로 플라스틱이 인류의 최대 골칫거리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꾸미기_스티로폼을 먹고 있는 거저리 유충을 소개하고 있는 연구진(좌. 우성욱씨, 우 차형준 교수).jpg▲ 포스텍 화학공학과 차형준교수(우측)와 제1저자인 우성욱씨
 
포스텍과 안동대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산맴돌이거저리의 유충이 폴리스타이렌을 먹어 질량을 줄일 수 있고, 소화 후 폴리스타이렌의 분자량이 낮아지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산맴돌이거저리의 유충에서 장내 균총을 분리해 폴리스타이렌을 산화시키고 형태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제1저자인 우성욱 씨가 어린 시절부터 관심을 가졌던, ‘곤충’을 활용한 연구로, 곤충을 응용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바꾸기 위해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차형준 교수를 직접 찾아가 지도를 받으며 실험에 몰두한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모은다.

교신저자인 차형준 교수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 서식하는 산맴돌이거저리 유충과 장내 균총이 플라스틱을 완전 생분해 할 수 있는 새로운 종을 발견했다”며 “이 연구에서처럼 분리동정한 플라스틱 분해 박테리아를 이용하면, 완전 분해가 어려웠던 폴리스타이렌을 생분해할 수 있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며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응용 및 환경미생물 분야의 전통적 권위지인 ‘응용·환경미생물학(Applied and Environmental Mircobiology)’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고 포스텍은 밝혔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