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항남·울릉 김병욱 예비후보, 울릉군지역 공약발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정치

포항남·울릉 김병욱 예비후보, 울릉군지역 공약발표

울릉공항 건설 등 국책사업 현안해결 앞장
기사입력 2020.03.14 16:06    김명남 기자 @
꾸미기_김병욱.jpg▲ 김병욱 예비후보
 
【KNC 뉴스】김명남 기자=김병욱 미래통합당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울릉·독도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김예비후보는 “울릉·독도는 영유권 분쟁, 배타적 경제수역 보전, 해양자원의 이용, 자연환경의 보전 등 중요한 국가 요충지임에도 불구하고, 산업기반 시설 및 생활환경이 타 지역과 비교하여 매우 열악한 상황”으로 국가적으로 울릉·독도의 특수성을 배려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우선 최근 대형여객선의 선령 만료로 중형여객선으로 대체되는 등 울릉도 군민의 생존권을 위협받는 상황에서 주민 숙원사업인 정기 대형여객선 취항을 육로의 민자 고속도로처럼 임대형 민간투자사업(BTL)방식으로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울릉공항 개항과 민·관·군이 함께 사용하는 복합항만인 울릉읍 사동항 공사 등 지역현안 국책사업을 국회, 중앙부처, 지자체와 협력하여 차질 없는 조속한 추진에 힘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2025년 5월 개항을 목표로 총 사업비 6,633억 원을 투입, 1200m급 활주로와 연면적 3500㎡ 지상 2층 규모의 여객터미널 건설, 50인승 이하 소형항공기 취항을 목표로 상반기 착공 예정인 울릉공항과 올해 7월 완공예정으로 현재 접안시설 축조공사가 한 참 진행 중인 울릉읍 사동항(2단계) 건설사업이 완료되어 5000t급 여객선이 접안 가능해지면 지역을 찾는 관광객 급증과 도동항 등 극심한 혼잡의 일소 등 지역 경기 활성화와 지역민의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꾸미기_울릉공항조감도(최신).jpg▲ 울릉공항 조감도
 

김병욱 예비후보는 “울릉도의 경제발전 및 주민복지 증대와 독도영유권 공고화의 핵심은 대한민국 국민을 포함하여 울릉독도가 생활 터전인 지역주민의 접근성 강화와 해상이동권 확보가 핵심”이라고 말한 뒤, “현재 인천광역시에서 백령도를 비롯한 지역 내 섬을 오가는 시민들에게 여객선 운임을 지원하는 것처럼, 정부와 지자체에서 적극적으로 울릉·독도를 찾는 도민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인턴부터 시작해서 보좌관까지 15년 가까이 국회에서 밑바닥부터 차근차근 입법·정책·예산 등 다양한 분야의 경험과 노하우를 쌓은 40대의 젊고, 힘 있는 본인만이 이러한 SOC 국책사업 차질 없이 조속히 추진할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