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연이은 태풍으로 포항지역 농작물 피해급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연이은 태풍으로 포항지역 농작물 피해급증

벼 892ha, 과수 225ha, 채소 30ha 침수피해
기사입력 2019.10.08 18:35    김명남 기자 @
꾸미기_KakaoTalk_20191008_184631691.jpg▲ 해병장병들이 태풍으로 떠내려온 해안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KNC 뉴스】김명남 기자=최근 태풍 ‘타파’와 ‘미탁’의 연이은 북상으로 포항지역의 농작물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포항시에 따르면 벼는 전체 면적의 14.3%인 892ha가 쓰러졌고 과수는 18%의 면적인 225ha 낙과, 채소는 17%인 30ha의 침수 피해가 발생한것으로 조사됐다.
 
이에따라 포항시는 9월 24일부터 4일간 군인력 6,100명 자원봉사 100여명을 지원해 벼세우기, 낙과 수거 등 실시로 벼 도복 피해면적의 36%인 317ha를 복구했으며, 낙과 과수에 대해서는 전량 수거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 낙과과수에 대해 예비비 2억4천만원 투입, 20kg 상자에 8,000원의 단가로 총 29,500상자(590톤)를 전량 주스용으로 수매해 과수농업인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조치했다는 것이다.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지난 7일부터 2일간 해병사단의 군병력(연인원 1,900여명)의 지원을 받아 벼세우기, 낙과과수 수거, 비닐하우스 복구 등을 진행하며, 이후에도 필요시에 자원봉사자, 공무원 및 군인력을 추가 투입해 피해복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시는 덧붙였다.
 
이밖에도 포항시는 자연재난피해신고를 피해 농지소재지 읍면동에서 10월 13일까지 접수하며, 현장확인 및 피해확정을 신속히 진행해 피해에 따른 재난지원금 지급할 계획이다.
 
김극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피해복구 인력지원을 받고 있지만 태풍피해가 심한데 비해 인력지원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으로 지역의 단체 및 기업체의 자발적․적극적 농촌일손돕기에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9월 16일 경기도 파주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위기단계 「심각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포항시는 아프리카 특별방역 상황실과 축협 기계우시장 내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하고 24시간 운영에 들어갔다.
 
양돈농가 21호 2만6천두의 방역을 위해 시·축협 공동방제단 6개팀 운영, 농장소독에 지원하고 있으며, 그동안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에 취약한 잔반급여 농장 2개소에 대해 사료급여로 전환했다. 소독약 500포와 시와 축협이 보유한 생석회 965포를 농가에 배부해 농장 진출입 차량에 대한 소독 및 자체소독을 독려하고 매일 전담공무원이 점검하도록 하고 있다.
 
또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전염경로로 사람에 의한 전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시민들에게 해외여행 시 축산물 반입금지와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국 여행자제, 양돈농장 방문 및 각종 행사에 농가의 참석을 자제해줄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