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2019 새아침 호미곶 해맞이 축전 성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자치

2019 새아침 호미곶 해맞이 축전 성황!

기사입력 2019.01.01 19:34    경북뉴스기자 @
꾸미기_사본 -190101 제 21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일출).jpg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새해의 일출과 함께한 “제21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이 지난 12월 31일부터 1월 1일까지 화려하게 펼쳐진 가운데 호미곶 해맞이 광장 등에 21만여 명의 관광객과 시민이 찾아 기해년 첫날을 맞이했다.
 
“호미곶의 빛, 포항의 희망을 깨우다”라는 주제로 포항시와 포항문화재단이 주최·주관한 제21회 호미곶한민족해맞이축전은 마당놀이 ‘호미곶 효녀 심청전’과 ‘창현 거리노래방 호미곶편’, 포항시 승격 70주년 기념 새해맞이 카운트다운쇼, 포항 방문의 해 선포,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독도수호 플래시 몹’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져 호미곶을 찾은 관광객과 포항시민에게 새해의 희망과 의미를 더했다.
 
포항, 울산, 경주의 해오름동맹 버스킹팀의 공연으로 막을 올린 해맞이축전은 새로운 젊음의 활력으로 추위를 날려버린 창현 거리노래방과 떠난 해를 보내는 아쉬움을 해학과 구성진 소리로 축제장을 가득 채운 마당놀이 ‘호미곶 효녀 심청전’이 호미곶광장을 달궜다.
 
해넘이 잔치와 시승격 70주년 희망 퍼포먼스에서는 수만명의 관광객들이 카운트다운을 함께 외치며 희망찬 새해를 맞이했다. 이어 퐝!퐝! 불꽃잔치로 시승격 70주년을 다함께 축하했으며, 새해맞이 2019 월월이청청 대동한마당을 포항문화원 월월이청청 보존회와 관광객이 함께하며 포항을 희망의 기운으로 가득 채웠다.
 
1일 7시 33분경 바다 위로 낮게 깔린 구름 사이로 힘차게 모습을 드러낸 기해년 첫 해가 떠오르자 호미곶을 찾은 관광객들은 감탄사를 연발하며 함께 새해의 각자 소망을 기원하는 등 새해 일출을 맞이했다.
 
공식 해맞이행사가 종료된 후에는 포항지역 댄스동아리와 청년단체 회원들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독도수호 플래시 몹 퍼포먼스를 함께 선보여 많은 관광객으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또한, 최문수 작가의 대형깃발 예술작품과 황금돼지의 해를 맞이하여 특별 제작한 황금돼지 풍선인형은 관광객들에게 큰 관심을 이끌어 내며 포토존 역할을 톡톡히 했으며, 지난해의 나쁜 기억을 태우고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소원카드 쓰면 돼지”도 호응을 얻었다.
 
또 추위에 떠는 관광객들에게 포항시민의 정과 감사의 마음이 담긴 포항 전역의 쌀 1.2톤으로 빗어진 “잔치 떡국 먹으면 돼지”는 밤새도록 정성스럽게 준비한 따뜻한 떡국 한 그릇으로 일출을 기다리던 관광객들의 얼어붙은 몸과 마음을 온기로 가득 채우는데 충분했다.
 
이날 호미곶 외에도 영일대해수욕장과 환호해맞이공원 등 포항시내 해맞이 명소에서도 많은 관광객들이 일출을 보기 위해 포항시를 찾으며 동해안 대표 해맞이 명소 포항의 명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북뉴스기자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