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초점〉보수의 또 다른 입, 정두언 ‘딸랑이 가신들’ 나가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정치

〈초점〉보수의 또 다른 입, 정두언 ‘딸랑이 가신들’ 나가야!

기사입력 2018.10.08 12:14    김명남 기자 @
꾸미기_common.jpg▲ 정두언 전 국회의원
 
경북뉴스통신김명남 기자=“민주국가에서 대통령을 여왕처럼 떠받들면서 딸랑딸랑했던 가신들은 자유한국당에서 나가줘야 한다
 
보수의 또 다른 입으로 방송채널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정두언 전 국회의원이 지난 5일 모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일갈해 이번 자유한국당 체질개선을 앞두고 새로운 프레임으로 작용하지 않느냐는 해석이 분분하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으로 내정된 전원책 변호사 못지않게 보수진영에서 나름 개혁적 목소리를 내온 정 전의원의 이같은 주장으로 당내 친박은 물론 주류인사들을 움츠리게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정 전의원은 지난번 공천파동을 막지 못한 지도부는 물론 이명박, 박근혜 시대의 정관계 지도부 인사들이 다시 들어오는 것을 막는 것이 최소한도로 해야 할 일이라고 못을 박았다.
 
정 전의원의 이같은 발언으로 가뜩이나 자유한국당 수뇌부의 강도 높은 당쇄신에 몸을 움츠리고 있는 TK지역 당협위원장 및 국회의원들은 생각이상으로 고강도의 내부개혁이 이뤄질 것에 전전긍긍하고 있는 모양새다.
 
TK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전원책 변호사나 정두언 전 국회의원은 개혁적 성향을 가진 보수인사들인데 개혁가치에 중점을 둘 경우 고강도의 당쇄신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그동안 친박이나 친이 인사로 분류됐던 대다수 인사들의 교체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