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초점〉자유한국당발 보수개혁, 도미노식 지방정치권 긴장모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정치

〈초점〉자유한국당발 보수개혁, 도미노식 지방정치권 긴장모드!

기사입력 2018.10.04 19:07    정명교 기자 @
꾸미기_포항시내 전경.jpg
 
경북뉴스통신정명교 기자=자유한국당발 초강력 보수개혁 움직임이 중앙은 물론 지방정치권까지 도미노식 초긴장 정국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자유한국당 수뇌부가 야성적 보수논객인 전원책 변호사에게 조직대수술의 메스를 떠맡기면서 현역 국회의원인 당협위원장은 물론 자유한국당 소속 지방 시도의원들까지 여파가 거세지고 있다.
 
당장 2020년 총선을 앞두고 공천고지에 유리한 당협위원장 자리를 빼앗길지도 모르는 현역의원들 진영은 초비상이 걸렸다.
 
공천이 곧 당선의 등식으로 이어져 온 전통적 보수지역인 TK지역에 있어 전원책 변호사의 개혁의지는 TK보수진영에 있어 정치적 쓰나미로 비유될 만큼
냉기류가 흐르고 있다는 여론이 팽배하다.
 
무엇보다 개혁의 선봉에 서게 될 전원책 변호사가 존재감 없는 온실속 화초같은 당협위원장을 물갈이하고 개혁보수에 걸맞는 전투력을 갖춘 야성적 당협위원장이 필요하다고 일갈함에 따라 관행적 보수의 심장역할을 해온 TK지역이 첫 번째 물갈이 대상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벌써부터 흘러나오고 있다.
 
TK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역대 총선에서 TK지역의 경우 지역여론이나 정치력 있는 선진 인물보다 어느 후보가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느냐가 중요할 만큼 공천에 안주하는 특징이 있었다이같은 관행적 정치행태에 대한 개혁이 이번 쇄신의 핵심이 되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보수의 중심정당인 자유한국당이 당협위원장 물갈이라는 초강수를 두며 전면쇄신의 모습을 보이면서 TK지역 국회의원은 물론 네트워킹을 구축하고 있는 도의원, 시의원들까지 긴장하며 중앙당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TK 지방의원들의 경우 공천과정에 있어 사실상 당협위원장이나 지역구 국회의원과 밀접한 연관성을 맺고 있기 때문에 중앙당의 움직임이 도미노식으로 지방정치권으로까지 그 파장이 미치기 때문이다.
 
지역 정치권 인사들은 쇄신의 칼자루를 쥔 전원책 변호사의 칼끝이 전반적인 당 쇄신에 초점을 두겠지만 지역적으로 TK를 겨눌 경우 그 파장은 엄청날 것이라며 다가오는 총선에서 개혁적 보수인사를 공천해야만 지방선거에서도 그 영향력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번 당 차원의 쇄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