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항 청하면에 의료폐기물처리장 설치움직임, 주민들 격렬반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포항 청하면에 의료폐기물처리장 설치움직임, 주민들 격렬반대

기사입력 2022.11.16 18:20    정승화 기자 @

 

 

[꾸미기]KakaoTalk_20221116_182613676.jpg

 

포항시 북구 청하면에 병원에서 배출되는 의료폐기물처리시설을 설치하려는 업체측의 움직임이 본격화 하자 지역주민들이 거세게 반대하고 나섰다. 

 

특히 이곳에 의료폐기물 처리시설을 설치하려는 업체측이 이미 4년전인 2018년부터 부지매입과 환경부통합허가승인을 취하는 등 단계별로 수순을 밟고 있어 이런 배경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

 

포항 청하면 의료폐기물처리시설 반대대책위(위원장 이태경)는 16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서깊은 청정 청하면에 혐오시설이 들어서는 것은 결코 용납할수 없다”며 “4천8백여명 청하면민들의 생존권을 걸고 결사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지역주민들의 이같은 격렬한 반대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업체측과 포항시 등 관계기관의 진행절차를 통해 볼 때 이곳에 의료폐기물처리장 입지를 사실상 내정해놓고 움직이는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터져나오고 있다.

 

포항시 등에 따르면 의료폐기물처리업체인 A사는 청하면에 의료폐기물 처리시설을 설치하기위해 지난 2018년 ‘청하농공단지’ 옆 부지를 매입했으며, 2021년 환경부로부터 통합허가승인을 받아놓은 상태다.

 

이에따라 이런 업체측의 움직임에 청하면지역에서도 지역주민들이 반대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신경전이 있던중 A사가 지난 10월31일 포항시에 도시관리계획 결정 변경안 열람공고를 신청함으로써 본격화 된 것이다.

 

 

[꾸미기]청하농공단지.jpg

 

 

현재 의료폐기물업체인 A사가 제안한 '도시관리계획 결정 입안' 내용을 보면 처리시설은 7078㎡ 부지에 건축연면적 1698㎡, 1일 처리 용량 48t 규모이며 영업대상은 격리의료폐기물 및 조직물류폐기물 등 7종이다.

 

이와관련 포항지역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지역주민들과의 충분한 협의와 논의없이 업체측이 일방적으로 혐오시설을 설치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특히 주무행정기관인 포항시의 봐주기가 없다면 사실상 입지자체가 불가능한 일일 것”이라고 말해 의구심을 더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자청한 청하면 반대대책위 주민들도 "경북지역에는 이미 3곳에 의료폐기물 소각장이 들어서 있어 그 시설만 해도 도내 전역에서 발생하는 의료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충분한 시설임에도 굳이 청정지역인 청하면에 병원폐기물시설을 설치하려는 의도를 이해할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특히 “현재 의료폐기물 소각장이 소재한 안강지역의 경우에도 의료폐기물 소각장으로 인한 매연과 악취, 감염 우려 등으로 주민들은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며 “청하면민들의 건강권과 환경권 등 생존권을 담보로 하는 혐오사업을 포항시가 허가해서는 결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태경 반대대책위원장은 “청하에 대표적인 혐오시설인 의료폐기물소각시설이 들어온다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만약 업체측이 사업추진을 중단하지 않고 계속 추진할 경우 주민들은 향후 단결된 힘으로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 반대를 지속할 것임을 거듭 밝힌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