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가짜수산업자와 ‘문자메시지’ 주고받는 사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가짜수산업자와 ‘문자메시지’ 주고받는 사이

기사입력 2021.08.12 11:24    정승화 기자 @

 

꾸미기_KakaoTalk_20210812_103852112.jpg

포항 구룡포 출신 가짜 수산업자 김모씨(43)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단순히 아는 관계가 아닌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을 정도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동아일보가 12일 단독보도한 바에 따르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해 김씨에게 정부 고위직 인사를 거론하며 “필요하면 연락하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박원장은 김씨와 여러건의 문자를 주고 받았다고 동아일보는 보도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김 씨의 휴대전화에서 김 씨와 박 원장의 문자를 다수 발견했다. 여기엔 박 원장이 20대 국회의원이던 지난해 2월 김 씨에게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절친이야. 필요하면 연락해”라는 내용의 문자도 포함돼 있다.

지난해 4월 총선 직전엔 김 씨가 전남 목포시 박 원장의 지역구를 “찾아가겠다”고 했고, 박 원장이 “와서 연락하라”고 회신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20210708183657_lepzlmtu.jpg

 

또 지난해 1월경 김 씨가 박 원장에게 자택 주소를 요청하자 박 원장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아파트 ○동 ○○○호”라고 적은 문자를 보낸 기록도 휴대전화 기록에 담겨 있다. 얼마 뒤 박 원장은 “고마워. 손자가 킹크랩 다 먹었다!!!”며 수산물 선물에 대한 감사의 뜻도 표했다고 동아일보는 적시했다.

그러나 지난달 수산물 선물 보도에 대해 박 원장 측은 “특별히 비싸다거나 기억에 남는 선물이 아니었다”면서 “전직 동료 의원의 소개로 김 씨를 만났고 이후엔 만나지 않은 것 같다”고 해명한바 있다.

 

사기꾼 김씨와 친밀한 관계가 아니었다는 뉘앙스를 보였으나 두사람의 문자메시지가 공개되면서 박원장의 입장이 곤궁해질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는 끝으로 국민의힘 관계자는 “총선에 임박한 시기에 지방의 지역구에서 두 사람이 왜 만나려 했는지, 박 원장의 정치자금법 및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 경찰이 적극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아일보는 박 원장의 해명을 듣기 위해 밤늦게까지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