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북도내 7개 도로 정부 예비타당성통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자치

경북도내 7개 도로 정부 예비타당성통과

기사입력 2021.08.25 15:04    정명교 기자 @

 

꾸미기_영양 31번 국도확포장 관련사진(1).jpg

(영양군 31번 국도 모습)

 

경북도내 상습 정체 및 교통불편 지역별 도로 7곳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들 7개 도로는 기획재정부가 확정한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 중 500억원 이상인 것들로 신설 1개, 확장 3개, 시설개량 3개 등 59.4㎞ 거리로 모두 7505억원이 투입된다.

신설 도로는 김천시의 국도3호선과 4호선을 연결하는 국도대체우회도로 양천~대항간 4차로 중 전제 2차로 신설 7.02㎞며 총사업비는 1073억원이다.

확장은 경북도청에서 안동간 출퇴근 시간 차량정체 구간인 안동 풍산~서후간 국도31호선을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11.17㎞가 확정돼 총사업비 1776억원이 투입된다.

또 성주에서 대구를 연결하는 도로로 출퇴근시간 차량정체 구간인 성주 선남~대구 다사간 국도30호선도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되며 9.51㎞에 총사업비는 1395억원이다.

여기에 울산 울주와 경주를 연결하는 도로로 교통량 증가로 정체되는 울주 범서~경주 외동간 국도14호선 4.39㎞ 구간도 총사업비 571억원이 투입돼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된다.

개량 사업 도로 3곳 가운데 먼저 영양 입암~영양간 국도31호선 5.43㎞ 구간은 총사업비 920억원이 투입돼 2차로로 건설된다.

 

이와 함께 영덕 강구~축산간 국지도20호선 14.13㎞가 총사업비 1101억원이 투입, 경주 외동~양남간 국도14호선 7.73㎞도 총사업비 669억원이 투입돼 각각 2차로로 넓어진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