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항지진 원인은 “무리한 수리자극”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포항지진 원인은 “무리한 수리자극”

진상조사위, 포항지진 ‘인재’ 재확인
기사입력 2021.07.29 18:31    정명교 기자 @

 

꾸미기_포항지진1.jpg

지난 2017년 11월 발생한 포항지진은 결국 ‘인재’로 판명됐다.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위원장. 이학은)은 29일 주민설명회에서 포항지진은 무리한 수리자극으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결국 자연현상이 아닌 ‘인재’로 인해 촉발됐음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학은 진상조사위원장은 △단층을 무시하고 지열발전 추진 의혹 △3.1 지진이후에도 이를 시민에게 알리지 않고 은폐한 의혹 △초고압 수리자극 강행 의혹 등 지진범대위와 피해주민들이 요구한 사항과 자체적으로 선정한 직권조사 내용에 대해서 피해주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했다. 

 

 또 진상조사 결과 지열발전 기술개발 과정에서 무리한 수리자극으로 포항지진이 촉발되었음을 재확인 했고 원인제공자와 책임자에 대한 조치계획을 함께 발표했다. 

 

꾸미기_포항지진2.jpg

 

이에 시민단체와 피해주민들은 전반적인 진상조사결과에 대해서 이해하면서도 일부 진상규명과 책임자에 대한 처벌이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우려와 함께 항의의 뜻을 나타냈다. 

 

 특히 포항지진범대위는 이날 현장에 촉발지진과 관련해 정부관계자의 사과와 책임자에 대한 처벌, 완전한 피해회복 및 경제활성화 특별대책을 요구하는 현수막과 피켓을 내걸었다.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내용 발표 도중 일부 내용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한편 포항진상조사위원회는 포항지진특별에 의거 국무총리실 소속으로 2020년 4월부터 지난 6월말까지 1년 3개월간 활동했으며, 포항지진의 원인과 책임규명을 위해 관계 기관과 기업 및 현장·자료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