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봉선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토뉴스

포토뉴스

〈포토〉봉선화

기사입력 2019.08.17 08:08    이기만 기자 @
[꾸미기]KakaoTalk_20190817_080648275.jpg
 
봉선화가 피었습니다. 흰색과 빨간색, 그리고 불그레한 홍조색의 봉선화가 담 밑에 피었습니다. 심지도 않은 봉선화씨가 어디서 날아왔는지 그렇게 스스로 봉선화가 피었습니다.
 
봉선화를 보면 누이가 생각납니다. 어린시절 손톱에 꽃물을 들이던 누이는 예순의 할머니가 되었습니다.
 
밤새 열손가락 마디에 실로 묶은 봉선화 꽃잎이 떨어질까 조마조마하던 누이의 옛 모습이 아련합니다.
 
비가오면 저 꽃잎이 떨어질텐테 이 여름 소나기가 두렵습니다. 태풍속에서도 살아남은 저 봉선화 꽃잎. 어디서 저 끈질긴 힘이 솟아났을까요.
 
1920년 일제의 압박 속에서 민족의 아픔을 그리며 노래지은 홍난파 작곡의 봉선화가 머릿속을 울립니다. 지금 일본의 행태를 보며 민족과 함께 수난의 역사를 보낸 저 가냘프지만 강인한 선홍빛 봉선화를 다시 봅니다.
 
울밑에 선 봉선화야
네 모양이 처량하다
길고 긴 날 여름철에
아름답게 꽃필 적에
어여쁘신 아가씨들
너를 반겨 놀았도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