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해외여행, 안전사고 무방비 정부차원 대책마련 시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

사회

해외여행, 안전사고 무방비 정부차원 대책마련 시급!

저가항공사 및 여행사 박리다매식 여행상품 판매
기사입력 2019.05.31 08:07    정명교 기자 @
꾸미기_1559255530991.jpg▲ 헝가리 다뉴브강 사고 영상모습
 
【KNC 뉴스】정명교 기자=29일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한국관광객 대형참사와 관련, 무분별한 해외여행에 대한 범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최근들어 국내외 경기침체로 중, 소형 여행사 및 저가항공사 등이 출현하면서 박리다매식 해외상품 판매로 중국, 동남아 등 아시아지역으로의 여행객이 급증하고 있으나 안전사고에 대한 대책은 전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농어촌지역의 경우 농수축협 등 단위조합들이 대의원과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한 해외여행과 일선 시군의 자생단체를 중심으로 해외여행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어 자칫 제2, 제3의 사고우려마저 낳고 있다.
 
한국갤럽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국민 10명중 3명은 해외여행 경험이 있으며 매년평균 10명중 1명꼴로 해외여행을 다녀오는 것으로 집계됐다.
 
문제는 국내 해외여행자들이 가장많이 방문하는 중국과 동남아 등 아시아권 여행지의 소형유람선을 타고 야경을 구경하는 관광코스가 많지만 이번 헝가리에서 발생한 침몰사고에서 발생했던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사고에 대비책이 거의 전무하다는 것이다.
 
최근 보라카이 여행을 다녀왔다는 관광객 A씨는 “공항에 도착해서 관광지를 유람하는 동안 현지 운전기사의 과속과 중앙선 끼어들기 등 난폭운전으로 큰 공포감을 느꼈다”며 “특히 유람선 관광시에도 구명조끼를 나눠주지 않아 배가 정박할때까지 두려움에 떨었다”고 말했다.
 
국내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해외 여행지는 중국이 21.2%로 가장 많고 다음이 태국 17.6%, 일본 15.6%, 미국 8.55, 필리핀 5.8%, 호주 4% 순으로 갤럽조사결과 나타났으며 그 외 싱가폴 3.7%, 베트남 2.1%, 홍콩 2% 등 아시아 국가들이 대부분으로 밝혀졌다.
 
국내 여행사 한 관계자는 “국내소득수준 증가와 비례해 해외관광객이 크게 늘고 있으나 글로벌 경기침체 등으로 중소형 항공사 및 저가 여행사들이 경쟁적으로 관광객 모집에 나서면서 여행객들에 대한 처우는 낮아지고 있는 것이 큰 문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경북뉴스통신 & iknc.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경북뉴스통신 | 등록번호 : 경북, 아00444  |  등록일 : 2017년 11월28일 | 사업자등록번호 : 310-93-41458
  • 대표자명 : 최소희 | 발행인 겸 편집인 : 최소희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최소희 | 취재편집 데스크 : 정승화
  • 대표전화 : 054-252-3561(010-8651-8368)  |  주소: 포항시 북구 두호동 145번지 
  •  
  •  Copyright ⓒ 2017 경북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 경북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